Playlists Guestbook

마른논에 물대기 (Watering on dry fields) - lyrics

playlist Playlist

Show song Facebook

어떻게 멀쩡하겠니
나보다 고생 덜한 새끼들이 전부 머리 위
그래 운… 그게 내 문제니?
세례명을 달고 신을 등진 내 잘못이니?
아마도 내가 작년 이맘때쯤에 알바 아니면 정신과
다니지 않고 존나 신경 써서 준비한
영상을 보냈었다면 말이 달라졌을까
어찌 보면 다행인데 난 또 엄마 앞에 무너져
조금 부러웠어 피시방 나와서 또
당구장으로 향하는 친구들의 발걸음이
그 정도 여유가 안되는 집
거지라 놀림받아도 웃어넘겼고 명품 걸친
너가 조금 부러울때도 있었지
난 ㅋㅋ 지금도 당구가 너무 싫네 이윤 모르고
고마워 날 1년 내내 시급에 목 걸게 해줘서
엄마 아빠 좀만 더 힘들자 절대로 웃지 말고
내가 벌고 나서야 넷이서 같이 웃는 건
아빠도 자해했었어
엄마도 자살시도를 했어
난 둘의 어릴 적을 뭉쳐서
검은색을 넣고 붉은색을 조금 넣어
근데 아빤 왜 그랬어
근데 엄만 왜 그랬어
난 둘의 어릴 적을 뭉쳐서
검은색을 넣고 붉은색을 조금 넣어
고마워 날 믿는진 모르겠지만 반대는 안 하잖아
2년이 돼가는데 한 곡도 들려준 적 없지
KIFF CLAN 내 두 번째 가족 이름이야
얘넨 내가 꼭 잘 될 거라고 말해줘 고마워
진짜로 힘들었는데 마른 논에 물 대기
밑빠진 독에 무식히 물들이 붓는 새끼
몇 년이 걸려도 절대로 관둘 일은 없어
좆같아도 더 쳐울꺼고 열등감을 모아 버틸거야
십새끼들아 난 보란 듯이 상단에다 박어
아빠 나 술 먹고 이거 안되면 뒤진다고 한거
진심이였고 여태까지 바뀐 적이 없어
확고히 굳어진 내 신념이 만들거래 돈방석
난 뜰 꺼야 이 지하 방과
탁한 밑바닥 자해도 그만하고 싶고
더 우는 것도 싫거든 난 무서워 여기가 너무도
빛 드는 곳에 가서 편히 쉬며
산들바람이나 맞고 싶어
아빠도 자해했었어
엄마도 자살시도를 했어
난 둘의 어릴 적을 뭉쳐서
검은색을 넣고 붉은색을 조금 넣어
근데 아빤 왜 그랬어
근데 엄만 왜 그랬어
난 둘의 어릴 적을 뭉쳐서
검은색을 넣고 붉은색을 조금 넣어

Lyrics was added by nattscs

Video was added by nattscs


Byungpoong